메인1 서브비주얼

예레 40,7 - 16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기순 작성일18-07-10 08:33 조회23회 댓글0건

본문

들판에 있던 모든 지휘관들과 그 부하들은 바빌론 임금이 아히캄의 아들 그달야에게

이 땅을 맡겨 돌보게 하고, 남자들과 여자들과 어린이들,

그리고 바빌론에 잡혀가지 않은 이 땅의 일부 가난한 이들도 그에게 맡겨 돌보게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들은 그달야를 만나러 미츠파에 왔다.

부하들을 거느리고 온 그들은 느탄야의 아들 이스마엘, 카레아의 아들 요하난과 요나탄,

탄후멧의 아들 스라야, 느토파 출신 에파이의 아들들과 마아카 출신 야아잔야였다.

사판의 손자이며 아히캄의 아들인 그달야는 그들과 그 부하들에게 맹세하며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말고 칼데아인들을 섬기시오.

이 땅에 살면서 바빌론 임금을 섬기시오. 그러면 그대들은 잘될 것이오.

나는 미츠파에 머물면서 우리를 찾아오는 칼데아인들을 상대하겠으니,

그대들은 포도주와 여름 과일과 기름을 모아들여 그릇에 담아 두고,

그대들이 차지하는 어느 성읍에서든 사시오."

모압과 암몬 자손들과 에돔과 그 밖의 여러 나라에 있던 유다인들도 모두,

바빌론 임금이 유다에 사람들을 남겨 두고

사판의 손자이며 아히캄의 아들인 그달야에게 그들을 맡겨 돌보게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유다인들은 쫓겨 간 모든 모든 고장에서 그달야를 찾아 유다 땅 미츠파로 돌아왔다.

그리고 그들은 포도주와 여름 과일을 풍성하게 모아들였다.

 

그달야가 살해되다

그러자 카레아의 아들 요하난을 비롯하여 들판에 있는 군대의 지휘관들이 모두

미츠파에 있는 그달야에게 와서 말하였다.

"나리께서는 암몬 자손들의 임금 바알리스가 느탄야의 아들 이스마엘을 보내어,

나리의 목숨을 빼앗으려 한다는 사실을 모르십니까?"

그러나 아히캄의 아들 그달야는 그들의 말을 듣지 않았다.

카레아의 아들 요하난은 미츠파에 있는 그달야에게 은밀하 청하였다.

"제가 가서 아무도 모르게 느탄야의 아들 이스마엘을 살해하게 해 주십시오.

어찌하여 그가 나리의 목숨을 빼앗아,

나리 주변에 모여든 유다인들이 모두 흩어지고

유다의 남은 자들이 망해야 한단 말입니까?"

그러나 아히캄의 아들 그달야는 카레아의 아들 요하난에게,

"그대는 그런 일을 해서는 안 되오.

그대가 이스마엘에 관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 틀림없소." 하고 말하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